김종무막시모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22일 05시 07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김종무 막시모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아름답고 위대한 인류문화를 눈에 담고, 그 문화에 젖어보고 싶다...

페이지뷰
  • 전체151,262
  • 오늘45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나를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막시모가 보는 세상

전체글

목록닫기

콘텐츠 목록
제목 조회수 스크랩 작성일
[Photo by dollkong]아지랭이를 그리며... 0 1243 0 2016.02.21 21:36
[내가 좋아하는것들...]뭐가 그리 좋으십니까 ? 0 732 0 2016.02.20 13:56
[Photo by dollkong]희 망 0 662 0 2016.02.15 15:29
[Photo by dollkong]이 추위에서 살아남는 ~ 먹방 0 826 0 2016.01.20 21:51
[Photo by dollkong]기분 좋은 날~ 0 662 0 2016.01.17 19:05
[Photo by dollkong]빛 축제 0 775 0 2016.01.07 21:49
[Photo by dollkong]피렌체 두오모성당 0 982 0 2015.10.10 00:22
[내가 좋아하는것들...]저녁산책 0 1024 0 2015.06.05 13:27
[내가 좋아하는것들...]선유도의 멧돼지 1 895 0 2013.09.27 20:23
[내가 좋아하는것들...]삼성 리움 미술관 0 923 0 2013.09.06 19:01

아지랭이를 그리며...

김종무막시모
2016.02.21 21:36
조회수 : 1243
스크랩
                                                              물가를 거닐다

                                             따스함을 느끼고

                                             고개돌린 그곳은

                                             아직은 몸 시린 바람이 지나가지만

                                             움추린 햇 살속에

                                             누군가 한 발 다가옴을 느낀다.


Image


                                             아른거리는 나뭇가지 가까이

                                             눈을 들이대고

                                             지긋이  실눈을 만든다.

                                             물결속에 떨어진 햇살은

                                             이내 봄의 형상으로

                                             목련 봉우리를 만지려 한다.


Image




이야기마당으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