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순엘리사벳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23일 21시 01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정계순 엘리사벳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페이지뷰
  • 전체409,271
  • 오늘241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나를 추가한 이웃

전체글

목록닫기

콘텐츠 목록
제목 조회수 스크랩 작성일
[포토갤러리]서광이 되었으면.... 0 67 0 2018.01.16 11:18
[사진과글]存在 0 107 0 2018.01.13 15:26
[포토갤러리]작가의 표현 0 136 0 2018.01.12 10:41
[사진과글]omega 0 166 0 2018.01.08 07:24
[사진과글]소망 0 228 0 2018.01.01 07:42
[사진과글]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0 202 0 2017.12.31 22:27
[사진과글]내 속엔 내가 너무 많아.... 0 376 0 2017.12.13 09:45
[포토갤러리]꿈 속에서.... 0 333 0 2017.12.13 05:25
[포토갤러리]네가 있기에.... 0 346 0 2017.12.12 16:34
[포토갤러리]그때 그 느낌 0 270 0 2017.12.09 16:03

내 속엔 내가 너무 많아....

정계순엘리사벳
2017.12.13 09:45
조회수 : 376
스크랩

Image

내 안에 내가 너무 많아

당신을 받아들일 공간이 없습니다.

비우고 또 비우려고 안간 힘을 쓰지만,

결국은 또 다시 나로 가득차 버립니다.

그래서 늘 버겁습니다.


교만

허욕

욕심

자존심

시기

질투

판단

단죄

질타

욕정

감정노출

비판

욕구


이 모든 것이 늘 육신을 지배하고

영을 지배하니

이성도 감당하지 못할

고뇌에 빠집니다.

오직 겸손 하나면 될것을,

오직

겸손 하나면 되는데.....


Image

그래서

당신 쉴 곳이 없습니다.

도와주소서...()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꿈 속에서....

정계순엘리사벳
2017.12.13 05:25
조회수 : 333
스크랩

Image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네가 있기에....

정계순엘리사벳
2017.12.12 16:34
조회수 : 346
스크랩

Image

이야기마당으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