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순엘리사벳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23일 21시 05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정계순 엘리사벳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페이지뷰
  • 전체409,292
  • 오늘262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나를 추가한 이웃

전체글

목록열기

가을 꽃

정계순엘리사벳
2017.11.12 06:06
조회수 : 390
스크랩

Image


Image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가을의 끝자락

정계순엘리사벳
2017.11.12 06:04
조회수 : 348
스크랩

Image


Image


Image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구속된 사랑

정계순엘리사벳
2017.10.25 07:59
조회수 : 554
스크랩

Image


 졸혼이라는 단어를 요즘 쉽사리 듣는다.

아들, 딸 낳고 수십 년을 살다가

황혼의 이혼 부부들이 늘어나고 있는가 하면,

이제는 졸혼이라는 신종어가 등장하고 있다.


뜻을 사전에서 찾아 보면,

'결혼을 졸업한다'라는 뜻으로 이혼과는 다른 개념이다.

혼인관계는 유지하지만,

부부가 서로의 삶에 간섭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것을 소위 졸혼이라 말한다.

늙으막에 무슨 더 좋은 樂이 있다고....

그런데도 이혼과 졸혼이 늘어나고 있다면

우리 모두  한 번 생각해 보아야 하지 않을까...


부부 서로가 서로에게 자기식 사랑과

아집과 자기중심적 삶을 고집하며

배우자를 힘들게 하고 있지는 않은지 반성해 볼 일이다.


요즘 돌아가시는 분들이 환절기라 그런지 많다.

엊그제 80 되신 박순재 라파엘 몬시뇰님께서 하느님 품에 안기셨다..

대방동에서 내가 가장 열심히 활동했던 40대 중반 시절에

모시고 일했던 본당 신부님이셨다.

장례미사에 참례하면서

우리 옆지기 나이랑 비교를 해 보았다.

70대 중반...

음,

남은 시간들을 동반자와 함께 소중히 이어 가리라 다짐해 본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