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희율리안나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19일 16시 48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박병희 율리안나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예술의 경지를 꿈꾸며
..........

페이지뷰
  • 전체215,682
  • 오늘35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나를 추가한 이웃

좋은 세상 만들어 봐요.. 사랑으로..

전체글

목록닫기

콘텐츠 목록
제목 조회수 스크랩 작성일
[photo album]지나친 포샵의 나쁜 예~ 0 505 0 2017.11.03 22:49
[photo essay]꿈.. 0 1240 0 2017.03.22 10:24
[photo essay]일상이 기적이다 0 1461 0 2017.03.01 13:01
[photo essay]빛의 향연 0 1749 0 2017.02.06 22:49
[photo album]다뉴브강의 잔 물결 0 2150 0 2016.12.18 22:33
[photo album]연인들은 늘.. 0 2061 0 2016.12.18 22:24
[photo album]동심 0 1853 0 2016.12.18 22:17
[photo album]강변도로 0 1865 0 2016.12.18 22:07
[photo album]동트는 두물머리 1 1974 0 2016.12.18 21:51
[photo essay]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0 2346 0 2016.09.25 22:32

빛의 향연

박병희율리안나
2017.02.06 22:49
조회수 : 1749
스크랩

Image


호수공원의 밤이 환하게 빛나고 있었다.

일산에 참 오랫동안 살았는데

빛축제가 처음이라니..

나도 참 어지간하다.ㅠ


첨 본 오색찬란한 빛의 향연인지라

추운 날에도 불구하고

추운줄 몰랐다.

눈이 호강한 하루~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다뉴브강의 잔 물결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33
조회수 : 2150
스크랩

Image


다뉴브강의 야강은 참으로 고풍스럽고 우아했다.

배가 출렁거려서 제대로 담을 수는 없었지만 내가 본 야경중에 단연코 최고였다.

총천연색으로 울긋불긋 화려하고 촌스러웠던 상하이 야경에 비교하면

스텐주전자와 고려청자의 차이랄까..ㅎ

너무 심하게 비약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아름다운 다뉴브강의 야경은 절대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Image
Image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연인들은 늘..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24
조회수 : 2061
스크랩

Image


연인들은 늘 저렇게 자물쇠를 채워서

 매달고 싶은가 보다.

동유럽엘 가도 서유럽엘 가도

남산을 가도 하늘공원엘 가도

늘 저런 사랑의 자물쇠가

있는걸 보면...ㅎ


난 연애할 때 왜 저런걸 못 해 봤을까?

좀 후회된다.ㅎ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동심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17
조회수 : 1853
스크랩

Image


프라하 구시가지 광장에 도착했을 때 난 다리가 완전히 풀려서

단 한걸음도 걸을 수 없었다.

같이 간 언니들은 예쁜 샵에서 기념품을 사야 한다고 하기에

난 혼자서 광장에 앉아 있었다.

사진 뒷쪽 바닥에 앉아 있는 사람들처럼.


그러다 비누거품 퍼포먼스가 시작되는 것을 보고

가까이 다가가 보았다.


전 세계의 어린이들은 모두 똑같은 감성을 가졌나 보다.

아이들이 비누거품이 날아가는대로

같이 날아갈 판이었다.


사실 나도 커다란 비누거품 속으로 들어가 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으니까..

동심은 늘 웃음이 나게 한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강변도로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07
조회수 : 1865
스크랩

Image

이 사진을 찍을 때부터

강북강변도로를 생각하며 찍었다.


왠지 모르게

하얀 설국이 되어 버린 서울을 상상하게

해서 잠깐 설국열차를 생각했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