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희율리안나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24일 09시 05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박병희 율리안나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예술의 경지를 꿈꾸며
..........

페이지뷰
  • 전체215,902
  • 오늘28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나를 추가한 이웃

좋은 세상 만들어 봐요.. 사랑으로..

전체글

목록열기

연인들은 늘..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24
조회수 : 2078
스크랩

Image


연인들은 늘 저렇게 자물쇠를 채워서

 매달고 싶은가 보다.

동유럽엘 가도 서유럽엘 가도

남산을 가도 하늘공원엘 가도

늘 저런 사랑의 자물쇠가

있는걸 보면...ㅎ


난 연애할 때 왜 저런걸 못 해 봤을까?

좀 후회된다.ㅎ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동심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17
조회수 : 1868
스크랩

Image


프라하 구시가지 광장에 도착했을 때 난 다리가 완전히 풀려서

단 한걸음도 걸을 수 없었다.

같이 간 언니들은 예쁜 샵에서 기념품을 사야 한다고 하기에

난 혼자서 광장에 앉아 있었다.

사진 뒷쪽 바닥에 앉아 있는 사람들처럼.


그러다 비누거품 퍼포먼스가 시작되는 것을 보고

가까이 다가가 보았다.


전 세계의 어린이들은 모두 똑같은 감성을 가졌나 보다.

아이들이 비누거품이 날아가는대로

같이 날아갈 판이었다.


사실 나도 커다란 비누거품 속으로 들어가 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으니까..

동심은 늘 웃음이 나게 한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강변도로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2:07
조회수 : 1883
스크랩

Image

이 사진을 찍을 때부터

강북강변도로를 생각하며 찍었다.


왠지 모르게

하얀 설국이 되어 버린 서울을 상상하게

해서 잠깐 설국열차를 생각했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동트는 두물머리

박병희율리안나
2016.12.18 21:51
조회수 : 1993
스크랩

Image


지난주 월요일...

새벽이 다가오는 두물머리에는 차디찬

 겨울바람이 불고 있었다.

등뒤에 배위에 붙였던 핫팩이 그나마 유일한 보온 수단이었는데

발이 너무 시려서 발바닥에 붙이고

추위를 견뎠다.


동트는 새벽녘 두물머리를 생각하면

늘 추웠던 기억밖에 없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최정안
최정안카타리나
좋은 글 고마워요. 2016.12.25 20:23

2016.12.25 20:23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박병희율리안나
2016.09.25 22:32
조회수 : 2362
스크랩

Image


코스모스 한들한들 피어있는 길~~

율곡습지는 노랫말 가사 같은 그런 곳이었다.

가을을 가슴에 품고 왔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