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주마리안나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24일 09시 06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김옥주 마리안나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미르, 미리내.
용이 살았다는 그 하늘...
은하를 흐르는 물
그린다, 총총한 별을 그린다.

페이지뷰
  • 전체152,995
  • 오늘44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나를 추가한 이웃

미리내

미리내

목록열기

상태 나쁨

김옥주마리안나
2018.01.19 08:21
조회수 : 39
스크랩

Image


실수가 잦아진다.

그건 힘에 부친다는 얘기이고

자신에 대한 확신을 내려놓아야한다는 신호다.


타인들의 이기심에 밀려,

스스로의 우유부단함에 밀려,

끝내는 나의 무능을 확인하고 절망하는

고통의 밤을 보내고야 만다.


한번 데였으면 어떤 건지 알아차렸어야지

미련하게도 결국은 또

끝까지 오고야 말았다.


이 엉망진창을 끝내고

이제는 정리해야 한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나는 좀...

김옥주마리안나
2018.01.01 22:21
조회수 : 180
스크랩


 

요즘은 크리스마스 카드나 연말연시 인사 카드를 써서 주고 받는 이들을 찾아보기 어렵다.

모두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는 글귀, 사진, 동영상들로 그것을 대체한다.

근데...

난 그런 것들이 참,

싫다.


가까운 사이도 아닌데 명절이나 연말연시에 굳이 이런 것들을 보내오면

대체 답장을 어찌 보내야할지 난감하기 짝이없다.

그렇다고 나도 그런 성의없는 나부랭이들을 보내기도 민망하고

참,

못할 짓이다...


투박한 내용이더라도,

솜씨없는 문장이더라도,

자신의 마음이 담긴 짧은 인사가 나는 훨씬 더 반갑다.

받을 상대를 생각하며 이리저리 생각을 더해,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을 소중한 마음일테니까^^


때마다

마치 해치워버리듯이

연락처에 저장된 모든 이들에게 주루룩,


단 몇 줄의 글도 생각하기 싫어서

아무데서나 나뒹구는 글과 사진, 동영상들을 주고 받는 일은

이제는 좀..

그만했음 촣겠다...


Image
                                           <오늘 새벽에 찍은 우리 본당 구유^^*>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많이 지났지만 ^.~

김옥주마리안나
2017.11.24 15:03
조회수 : 609
스크랩

2017년 9월 18일!


울아들 태어난지 7,000일이 되는 날이었다. 

그래서 난 또 계획을 세웠고

실행에 옮겼다.


매듭 묵주엮기!!!


 

7月
12  ㅡ45
     ㅡ95+95=190
18  ㅡ240+240=480
19  ㅡ240+45+45+45+45+45=465
        35+35+35+35+35+35+35+35+35+35=350
        95+95+95+95=380
====2,390


8月
13 ㅡ220+220+220+93=753
14 ㅡ162+162+90=414
30 ㅡ46+46+46+51=189
31 ㅡ46+46+46+46+46+46=276
====4,022


9月
1 ㅡ217+80+80=377
4 ㅡ222+210=432
8 ㅡ42+47+37+38=164
9 ㅡ31+12+36+33+42+32+33+26+210=445
10 ㅡ216+210+210=636
11 ㅡ210+210+210=630
11 ㅡ71+36+42+59+42+41+67+58+57=574
====7,300​


틈틈이 엮어서 7,300개의 매듭 묵주알을

9월 18일 새벽미사에서 봉헌하고 신부님께 축성을 받았다.


Image


저와 엘리야의 희망이신 하느님,

엘리야가 당신을 바라보며 당신을 향해 제 생활을 드리고 당신 안에서 기뻐하게 하소서,


엘리야가 공부하고 일하며 잠을 자고 휴식을 취하는 동안에도 당신께서 지켜 주시고

바라시는 좋은 것을 맛들이게 하소서.


어린시절 당신과 나누었던 사랑이 평생 당신을 향해 가는 힘이 되오니,

당신께서 다정히 불러 주시고 엘리야가 편안히 응답하게 하소서.


오늘 저와 엘리야가 만나는 모든 이가 善人이게 하시고

당신의 善과 惡을 구별하는 지혜를 허락하시며

저와 엘리야가 하는 모든 일이 당신의 도우심으로 거룩하게 하소서. 아멘.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이 길의 끝

김옥주마리안나
2017.09.08 22:13
조회수 : 1015
스크랩
Image


주님,

제가 가는 길이 이랬음 좋겠습니다.


빛은 잎사귀를 살랑거리면서 반짝거리고

푸르름은 이렇게 싱그러우며

이 정도의 고즈넉함과

부드럽게 흩어짐을 반복하는 평화로움...


이 모든 것은

당신이 저를 위해 마련하신 선물임을 제가 알고 있고,

이 길의 끝에는

당신이

저를

팔 벌려 기다리고 계셨음 좋겠습니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수고했다,
잘 살았다,
한 말씀 해주시면
저는 그것으로 되었나이다, 아멘.2017.12.09 16:22

2017.12.09 16:22

일일 엄마

김옥주마리안나
2017.07.17 20:57
조회수 : 1260
스크랩

이른 아침부터

문자, 메일, 전화로 온갖 사람들에게 시달리고

불려나가기까지 했다가 집에 돌아왔는데,

아들이 말한다.

"엄마, 밥 주세요."


몸과 맘이 한꺼번에 지쳐 녹아내린다...


"나도 밥 해 주는 엄마 있었으면 좋겠다."

넋이 나간 채 한 마디 했더니,

아들이 말한다.

"오늘은 제가 엄마 해 드릴까요?"


오십 몇년을 살았는데

"엄마, 밥 줘." 소리 한 번을 못 해봤다...





내가 말했다.

"엄마, 밥 줘."


아들이 말한다.

"그래. 쫌만 기다려."


오늘은 엄마와 아들이 바뀌어서

평생 처음으로

"엄마, 밥 줘." 소리를 해 본다.


아들이,

아니 일일 엄마가 점심상을 차려주었다...


Image



냉면으로...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눈치와 염치

김옥주마리안나
2017.07.17 11:49
조회수 : 1288
스크랩



반드시

있어야 할

것!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정계순
정계순엘리사벳
ㅎㅎㅎ~모두 반성할 문제.2017.07.20 09:06

2017.07.20 09:06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교회 일이라고?
그럼 당신도 하셔야죠.

복 받을 거라고?
그 입을 다무시오!2017.07.17 20:12

2017.07.17 20:12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거의 스토커 수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서는 타인에 대한 배려 따위는 없다.2017.07.17 20:08

2017.07.17 20:08

김옥주
김옥주마리안나
다들 참..
양심이 없다...2017.07.17 11:52

2017.07.17 11:52

2017.06.07.12:36:13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8:06
조회수 : 1591
스크랩


오늘 독서(토빗기3장)에서는

사라가 여종에게 모욕하는 말을 듣고 목숨을 끊으려 하다가

생각을 돌려 하느님께 기도하고 그 기도가 영광스러운 하느님 앞에 다다랐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는 그 여종의 말에 귀 기울입니다.

"우리는 왜 때려요? 남편들이나 따라가시지. 그래야 우리가 당신의 아들이나 딸을 영영 보지 않게 되죠."


저는 여종의 저주가 더 아픕니다.

그게 저와 하느님의 간극이겠죠...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4.19.12:46:08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47
조회수 : 633
스크랩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말합니다. 일어나 걸으시오.(사도 3,6)'


우리 주 하느님께서 바로 지금 우리 앞에 계십니다.

그것을 믿지 않을 이유가 단 하나도 없고,
그리하여 내가 당당할 수 없는 이유 역시 찾을 수 없습니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5.12.03.12:47:07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15
조회수 : 479
스크랩


거룩한 하늘에서 지혜를 파견하시고

당신의 영광스러운 어좌에서 지혜를 보내시어

그가 제 곁에서 고생을 함께 나누게 하시고

당신 마음에 드는 것이 무엇인지 제가 깨닫게 해 주십시오.(지혜9,10)


당신의 지혜 안에 머물게 하소서...

아멘.
​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5.12.09.17:59:58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14
조회수 : 488
스크랩


주님께 바라는 이들은 새 힘을 얻고 독수리처럼 날개 치며 올라간다.
그들은 뛰어도 지칠 줄 모르고 걸어도 피곤한 줄 모른다.(이사40,31)



이야기마당으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