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주마리안나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19일 16시 52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김옥주 마리안나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미르, 미리내.
용이 살았다는 그 하늘...
은하를 흐르는 물
그린다, 총총한 별을 그린다.

페이지뷰
  • 전체152,733
  • 오늘35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나를 추가한 이웃

미리내

전체글

목록닫기

콘텐츠 목록
제목 조회수 스크랩 작성일
[미리내]상태 나쁨 0 5 0 2018.01.19 08:21
[미리내]나는 좀... 0 138 0 2018.01.01 22:21
[미리내]많이 지났지만 ^.~ 0 559 0 2017.11.24 15:03
[미리내]이 길의 끝 1 960 0 2017.09.08 22:13
[미리내]일일 엄마 0 1201 0 2017.07.17 20:57
[미리내]눈치와 염치 4 1220 0 2017.07.17 11:49
[움직이는 화면]2017.06.24.22:06:40 0 1324 0 2017.07.09 18:10
[한 줄 묵상]2017.06.17.09:07:04 0 1354 0 2017.07.09 18:07
[미리내]2017.06.07.12:36:13 0 1512 0 2017.07.09 18:06
[한 줄 묵상]2017.06.01.11:55:09​ 0 1535 0 2017.07.09 18:04

2017.06.17.09:07:04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8:07
조회수 : 1354
스크랩



주님께서는 자비하시고 너그러우시며 분노에 더디시고 자애가 넘치신다.

끝까지 따지지 않으시고

끝끝내 화를 품지 않으시며

우리의 죄대로 우리를 다루지 않으시고

우리의 잘못대로우리에게 갚지 않으신다.(시편103,8~10)


이 말씀에 기대어 사는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6.07.12:36:13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8:06
조회수 : 1512
스크랩


오늘 독서(토빗기3장)에서는

사라가 여종에게 모욕하는 말을 듣고 목숨을 끊으려 하다가

생각을 돌려 하느님께 기도하고 그 기도가 영광스러운 하느님 앞에 다다랐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는 그 여종의 말에 귀 기울입니다.

"우리는 왜 때려요? 남편들이나 따라가시지. 그래야 우리가 당신의 아들이나 딸을 영영 보지 않게 되죠."


저는 여종의 저주가 더 아픕니다.

그게 저와 하느님의 간극이겠죠...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6.01.11:55:09​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8:04
조회수 : 1535
스크랩



저를 타이르시는 주님 찬미하오니,

한밤에도 제 양심이 저를 깨우나이다.

언제나 제가 주님을 모시어,

당신이 제 오른쪽에 계시니 저는 흔들리지 않으리이다.(시편16, 7-8)


한밤에도 제 양심이 저를 깨우고

당신은 늘 제 오른쪽에 계시는데

저는 쉴새없이 흔들립니다


죄송합니다...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5.24.09:43:21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58
조회수 : 1611
스크랩



'더듬거리다가 그분을 찾아낼 수도 있습니다.'(사도17,27)


더듬거리기라도,

제발 '더듬는 일'만이라도 멈추지 않게 하소서.

당신의 도우심과 이끄심으로 저를 당신 앞에서,

당신 안에서,

얼쩡거리게 하소서...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5.22.07:37:08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57
조회수 : 1624
스크랩



주님,

제 눈이 자비로워지도록 도우소서.

제 귀가 자비로워지도록 도우소서.

제 혀가 자비로워지도록 도우소서.

제 손이 자비로워지도록 도우소서.

제 발이 자비로워지도록 도우소서.

제 마음이 자비로워지도록 도우소서.

제 생각이 자비로워지도록 도우소서.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제 안에 당신 자비가 항구히 머물게 하소서.

아멘.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5.20.11:10:53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56
조회수 : 1475
스크랩



"마케도니아로 건너와 저희를 도와주십시오. "


우리도 수없이 주님이 하시는 말씀을 듣고

주위에서 하느님의 일을 하도록 청하는 부르심도 받을 것입니다.

눈감고,

귀막고,

스스로 손발을 묶지 않으며

바오로처럼 '주님'임을 확신하고 실천하도록 도우소서.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5.18.11:12:53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55
조회수 : 1203
스크랩



'너희 기쁨이 충만하도록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아버지께서 내어 주시는 넉넉한 품이 있음에 감사합니다.

떠났다가도 돌아오고,

잊었다가도 깨닫습니다.


당신이라는 N극을 향해

끊임없이 흔들리는 바늘이 되게 하소서.

아멘.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5.17.10:05:06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54
조회수 : 969
스크랩



당신께 붙어 있으려 애를 씁니다.

기도도 하고, 희생도 하고,

나름 선행도 하고,

생활 안에서도 제 안에 당신을 채우려 집중합니다.


 그것이 당신 향기 풍기는 열매가 될 수 있도록 당신께서 이끄신다면
저는 다른 아무 바람 없나이다...

아멘.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5.13.08:15:24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53
조회수 : 910
스크랩



너희가 내 이름으로 청하면 내가 다 이루어 주겠다.(요한14,14)


"마리안나야,

내가 이토록 오랫동안 너와 함께 지냈는데도

너는 나를 모른다는 말이냐?"


오늘 주님께서 내게 말씀하신다.

'예수님이 곧 하느님이심'을...

아멘.

아멘.

아멘^^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2017.05.12.09:41:35

김옥주마리안나
2017.07.09 17:51
조회수 : 819
스크랩



너희 마음이 산란해지는 일이 없도록 하여라.

하느님을 믿고 또 나를 믿어라.(요한14,1)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이야기마당으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