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업안토니오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24일 08시 59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김정업 안토니오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늘 감사 하자. 그리고 또 감사 하자.
늘 기도 하자. 그리고 또 기도 하자.
항상 기뻐 하자. 그리고 또 기뻐 하자

페이지뷰
  • 전체327,519
  • 오늘65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나를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김정업 님의 블로그 입니다.

전체글

목록닫기

콘텐츠 목록
제목 조회수 스크랩 작성일
[쟈유 글마당]비워둘수 있는 마음 1 1787 0 2012.10.26 08:04
[쟈유 글마당]아름다움과 너그러움으로 채우는 지혜 0 941 0 2012.09.13 14:38
[쟈유 글마당]우리 생활이 아무리 바쁠지라도 1 905 0 2012.09.09 08:19
[쟈유 글마당]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기도해야 함 1 958 0 2012.08.30 09:24
[쟈유 글마당]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게 하소서 0 948 0 2012.08.17 10:40
[쟈유 글마당]마음 다스리는 글 0 1001 0 2012.07.25 08:49
[쟈유 글마당]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0 934 0 2012.07.17 08:51
[쟈유 글마당]쉬어가는 길목에서 0 973 0 2012.07.13 15:53
[쟈유 글마당]지우며 길을 걷다 0 917 0 2012.07.09 08:13
[쟈유 글마당]진실로 강한 사람은 0 1047 0 2012.07.05 08:18

우리 생활이 아무리 바쁠지라도

김정업안토니오
2012.09.09 08:19
조회수 : 905
스크랩
우리 생활이 아무리 바쁠지라도
우리 생활이 아무리 바쁠지라도,
우리 삶이 아무리 짜증스럽고 피곤하더라도
, 더러는 견디기조차 힘들다 해도,
머언 산등성이 바윗등을 타고 내리는
보랏빛 아지랑이를 보는 여유는 가져야 할 것 같다.
바쁜 손 잠시 놓고 동구 밖으로 트인 들녘으로
눈길을 던져 보는 여유를 가져야 할 것 같다.
저만치 들녘으로 마음의 길을 뻗쳐 볼 수도 있어야 할 것 같다.
누군가가 찾아온 듯 얼어붙은 마음의 빗장을 풀고,
대문을 반쯤이나 열어 놓는 너그러움과 설렘도 가져야 할 것 같다.
 
- 유안진(우리를 영원케 하는 것은)중에서 -

이야기마당으로 추천

박태훈
박태훈스테파노
저 자신을 돌아다 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2012.09.09 18:29

2012.09.09 1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