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업안토니오

받는 사람 :

  • 2018년 01월 24일 09시 02분
너비 500픽셀 이하 이미지 (사진)만 첨부할 수 있습니다.

김정업 안토니오 님과 이웃을 맺습니다.

늘 감사 하자. 그리고 또 감사 하자.
늘 기도 하자. 그리고 또 기도 하자.
항상 기뻐 하자. 그리고 또 기뻐 하자

페이지뷰
  • 전체327,535
  • 오늘81
최근 작성된 글
최근 댓글
내가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나를 추가한 이웃
  • 이웃이 없습니다.

김정업 님의 블로그 입니다.

전체글

목록닫기

콘텐츠 목록
제목 조회수 스크랩 작성일
[쟈유 글마당]하루는 짧은인생 1 515 0 2012.02.18 11:04
[쟈유 글마당]이 세상에 내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0 451 0 2012.02.16 23:32
[쟈유 글마당]"나는 0,2%숫자가 모자란 사람이야" 0 589 0 2012.02.15 10:13
[쟈유 글마당]마음을 적시는 아름다운 글 0 399 0 2012.02.14 10:26
[쟈유 글마당]입술, 고운 말의 열매들 0 416 0 2012.02.13 10:42
[쟈유 글마당]인연따라 마음을 일으키고 2 427 0 2012.02.12 09:07
[쟈유 글마당]원수를 친구로 만드는 능력 2 436 0 2012.02.10 08:24
[쟈유 글마당]숙제하듯 살지 말고 축제하듯 0 423 0 2012.02.09 08:23
[쟈유 글마당]하나보다는 더불어 가는 마음 0 413 0 2012.02.08 08:17
[쟈유 글마당]사람도 급수가 있다 2 417 0 2012.02.06 08:17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김정업안토니오
2012.07.17 08:51
조회수 : 935
스크랩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채워짐이 부족한 마음들
완벽 하고픈 생각의 욕심들

많은 사람들의
마음은 채워도채워도
채워지지 않고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나 자신만은
완벽한 것 처럼
말들을 하고 행동을 합니다.

자신들만은
잘못된 것들 전혀 없고
남들의 잘못만 드러내고 싶어합니다.

남들의 잘못된
일에는 험담을 일삼고
자신의 잘못은 숨기려 합니다.

그러면서 남의
아픔을 즐거워하며
나의 아픔은 알아 주는 이가없어
서글퍼 하기도 합니다.


남의 잘못을 들추어 내며
허물을 탓하고 험담을 입에 담는다면

남들은 돌아서면
자신의 허물과 험담이
더욱 부풀려져 입에 오른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조금 부족한듯이 마음을 비우고
조금 덜 채워지는 넉넉한 마음으로

조금 물러서는 여유로움으로
조금 무거워지는 입의 흐름으로

간직할수 있는
넓은 마음의 부드러움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좋은글 중에서

이야기마당으로 추천